‘제1회 수소모빌리티+쇼’ 개막… 정세균 “수소경제 실현 위해 정책 지원할 것”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 개막… 정세균 “수소경제 실현 위해 정책 지원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등이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 참석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등이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 참석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국내 수소산업 진흥과 비즈니스 기회창출을 위한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가 1일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동 행사에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세계 11개국, 108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한다.

개막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겸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등이 참여했다.

축사에서 정 총리는 “2022년 민간 주도의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모든 정책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우리나라가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 정책을 지속 추진하고 수소 관련 연구개발투자를 확대해 부품소재 국산화율도 높여 가겠다”고 밝히면서 ‘수소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정책의지를 표명했다.

정 총리는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선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 창출이 중요하다면서 “수소생산·공급관련 현재의 과점시장을 경쟁시장으로 전환해가면서 수소 수요지 인근에서 수소가 생산되고 공급되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2040년부터는 특히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되는 전력 중 30% 이상의 잉여분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등이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등이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개회사에서 “2017년 현재 공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환경학자들이 경고하는 400ppm을 넘어 411ppm에 달한다”면서 “CO2 농도가 500ppm에 이르는 경우 온도는 5도, 해수면은 40m높아진다는 전망을 감안하면 특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정 위언장은 “2005년 교토의정서 발효이후 세계 각국은 무수한 입법규제 등 노력을 기울였지만 CO2배출은 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말 보다는 실천, 규제보다는 실질 성과를 낼 수 있는 청정기술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수소의 역할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수소의 경우 100% 청정에너지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고 사람들의 기후변화 대응 자발성 측면에서 새로운 원천이 되고 있다”면서 “기업들의 이윤추구 활동이 기후변화 대응노력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수소모빌리티+쇼에 대해 ▲세계 수소기술을 리드해가는 기술 전시회 ▲새로운 정책과 의견들이 교환되는 네트위크 전시회 ▲비즈니스가 활성화 될 수 있는 비즈니스 전시회 등의 목표로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개막식에서 정 총리가 위원장으로 정부 및 민간위원이 참여하는수소경제 컨트롤타워인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가 킨텍스에서 개최됐다.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조직위와 코트라,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부, 과기정통부, 외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한다. 전시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 부회장 등이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 부회장 등이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연료전지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연료전지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차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S-A1와 수소전기차 넥소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차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S-A1와 수소전기차 넥소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넥쏘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넥쏘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 고양=남승우 기자]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