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보험금 대리청구 서비스 확대
삼성화재, 보험금 대리청구 서비스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 직원이 보험금 대리청구 서비스를 실행하고 있다. (제공: 삼성화재) ⓒ천지일보 2020.7.1
삼성화재 직원이 보험금 대리청구 서비스를 실행하고 있다. (제공: 삼성화재)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모바일로 보험금청구권자를 대신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보험금 대리청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기존에는 보험금청구권자 본인만 모바일 앱을 통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어 디지털기기 활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다양한 사정으로 직접 보험금을 청구할 수 없는 고객들을 대신해 보험금 청구가 가능해졌다.

모바일 앱에서 '대리 청구' 기능을 선택하고 부모와 배우자 등 보험금청구권자의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이후 보험금청구권자의 휴대폰으로 전송된 문자메시지의 코드번호를 입력하면 대리청구가 완료된다.

모바일 앱과 PC홈페이지를 통한 보험금 청구는 이미 월 10만건 이상 고객이 편리하게 사용중인 대표적인 비대면 서비스며, 이번 대리청구 서비스 오픈으로 더욱 간편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됐다.

삼성화재 홈페이지운영파트 관계자는 “최근 홈페이지, 모바일 앱을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증가하여 550만명 이상이 회원 가입 중이며 매월 300만명 이상이 방문 중이다”며 “언택트 시대에 맞춰 기존 오프라인으로만 가능했던 업무들을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처리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