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현대판 단종애사(端宗哀史)
[기고] 현대판 단종애사(端宗哀史)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암 김동영

천만리 머나만 길에 고은 님 여의옵고 내 마음 둘 데 없어 냇가에 앉았더니 저 물도 내 맘 같아야 울어 밤길 애달프다.

이 시조는 의금부도사(義禁府都事) 왕방연(王邦衍)이 세조의 명을 받고 ‘단종’을 강원도 영월 유배지 청룡포에 호송하고 돌아오는 길에, 허탈한 그의 마음을 달랠 길 없어 청령포를 굽어보는 서강(西江) 강변 언덕에 앉아 그의 애절한 심정을 노래한 연군(戀君)의 단장곡(斷腸曲)이다.

그는 참혹한 권력의 희생양이 되신 ‘단종’에 대한 애끓는 그리움과 서러움을 절절이 표현하면서, 동시에 부도덕화한 정치권력으로부터 어린 임금을 보호하지 못하는 자신의 무기력함을 애통하는 회한도 내포하고 있다.

단종을 유배지 청령포까지 압송한 자신의 임무가 그에게는 한없이 원망스러운 일이었다. 이렇듯 단종에 대한 애틋함으로 괴로워하는 그에게 무자비한 임무가 또 한 번 주어진다. 의금부도사(義禁府都事) 왕방연(王邦衍)에게 단종을 사사(賜死)하라는 사형집행관 임무가 그것이었다. 감히 왕명을 거역할 수 없어 무거운 발걸음으로 청령포에 도착했지만, 무슨 일로 왔느냐는 단종(端宗)의 하문(下問)에 차마 사실대로 아뢰지 못하고 마당에 엎드려 눈물만 흘리면서 머뭇거리기만 했다. 이에 수행하였던 나장(羅將)이, 시간이 너무 지체 됐으니 속히 집행할 것을 재촉했으나, 그는 계속 주저하고 있었다.

그런데 때 마침 홀연히 이 일을 자청하는 자가 있었다. 다름 아닌 공생(貢生)이었다. 그 자는 활시위에 긴 끈을 이어 단종의 목에 걸고 뒷문에서 잡아당겨 단번에 보란 듯이 단종을 목 졸라 죽였다. 1457년 10월 24일 노산군(魯山君) 단종의 나이 17세 때의 일이다. 공생(貢生), 그 자는 평소 청령포에서 심부름과 잡다한 일로 항상 단종을 모시던 자였다. 그런 자가 평소 정성껏 모시던 주군을 자진해 직접 자기 손으로 교살(絞殺) 한 것이다.

세조로부터 사사(賜死) 임무를 하명 받은 의금부도사(義禁府都事) 조차도 사태가 너무도 황망하여 감히 집행을 못하던 상황에서, 일개 공생(貢生) 따위가 주군(主君)을 배신해 감히 자신의 상전(上典)을 처형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오늘 날 우리는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가.

영국의 석학(碩學) 아놀드 조셉 토인비는 “역사는 철학적(哲學的) 동시대성(同時代性)을 가지고 반복한다”고 역설했다. 그가 설파한대로, 단종이 처형됐던 600여년 전의 시대적 상황이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에서 똑같이 반복되고 있다.

조선조(朝鮮朝) 초기 계유정난(癸酉靖難) 때 피나는 권력투쟁으로 정권을 탈취한 수양대군 일파는 그들 정권의 정통성과 영구 집권을 위해 반드시 단종을 제거해야만 했다. 그들은 사육신 사건을 빌미로 단종을 상왕에서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등시켜 청령포로 유배 보내더니 급기야는 금성대군의 복위 운동을 계기로 이 사건과 전혀 무관한 어린 단종을 처형하고 말았다.

단종의 운명이 다 되었음을 간파한 공생(貢生)은 권력의 실세에 부합함이 출셋길이라 판단하고 그간 자신을 거두어 주었던 주인을 배신, 자진해 주인의 목을 졸랐다.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인간(人間) 말종(末種)의 패륜 행위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에서도 조선시대의 공생(貢生)과 같은 이들이 너무나 많다. 개탄(慨歎)할 일이다. 배신의 정치꾼들이 정계에 영원히 발붙이지 못하도록 철퇴를 내려야 한다. 그 길만이 그간 분노한 국민들의 상처를 달랠 수 있고, 재결집할 수 있는 명분이 된다. 참신하고 신선한 새로운 리더(Leader)가 등장해 必死卽生(필사즉생)의 정신으로 분열된 국론을 하나로 통합해 위기에 처한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소생시켜야 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