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피 묻은 포스터 붙이는 환경운동가들
가짜 피 묻은 포스터 붙이는 환경운동가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파리=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멸종 저항'(XR) 환경운동가들이 파리의 재무부 담장에 가짜 피를 묻힌 포스터를 붙이고 있다. 지방선거에서 녹색당이 선전하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맞서야 한다는 새로운 압력을 받고 있다. 2020.06.3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