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학교 내 감염… 대전 확진 초등생 접촉 동급생 감염
전국 첫 학교 내 감염… 대전 확진 초등생 접촉 동급생 감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오전 동구 학원 집합금지 행정조치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6.30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오전 동구 학원 집합금지 행정조치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6.30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대전에서 전국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학교 내 감염이 발생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후 10시 기준 대전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2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 120번, 121번 확진자다. 이들은 모두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됐다.

특히 120번 확진자는 등교 수업이 시작된 후 대전에서 처음 확진 초등생인 115번 확진자와 같은 반 학생이다. 115번 확진자가 지난 22∼24일 등교했을 때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121번 확진자는 115번 확진자와 같은 학년이지만 다른 반 학생이다.

한편 이날 대전에서는 천동초학생 2명 외에도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20대 여성(지역 118번)과 서구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지역 119번)이 확진 판정을 받아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121명이 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