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미래형자동차 출력 측정법’ 국제기준 채택
한국교통안전공단 ‘미래형자동차 출력 측정법’ 국제기준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출력 측정방법 개요.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천지일보 2020.6.30
시스템출력 측정방법 개요.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천지일보 2020.6.30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 11일 UN국제기준조화기구(WP.29) 산하 오염 및 에너지 분과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 측정방법이 국제기준으로 채택됐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014년 UN국제기준조화기구(WP.29) 산하 오염 및 에너지 분과에 소속된 EVE(전기자동차 성능분야 전문가기술그룹)에 처음으로 개념을 제안하고, 6년간의 활동을 통해 검증 및 보완을 마쳤다.

이 방법은 국토교통부로부터 국제기준조화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안전기준 국제조화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측정대상은 차량 총중량 3.5톤 이하의 하이브리드자동차와 전기자동차이며, 차대동력계 또는 허브동력계로 측정할 수 있다.

측정방법으로는 구동용 배터리(에너지저장장치)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해 측정하는 방법(TP1)과 자동차의 바퀴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해 측정하는 방법(TP2)이 있다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 측정방법 도입을 통해 소비자는 복잡한 구조의 자동차 동력성능을 더욱 쉽게 인지할 수 있으며, 업계에서는 전동화된 자동차 동력성능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국제기준 제정을 통해 자동차 제원 관리의 명확성과 친환경 미래형자동차 보급 활성화 기반 마련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국제기준 확정시 국내기준 도입도 적극 검토해 성능이 우수한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가 확대 보급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관련 기준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