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
전남도 ‘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주관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6.30
전라남도가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주관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6.30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 등재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주관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세계중요농업유산은 세계 각지의 독창적인 농업시스템과 생물 다양성, 전통 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현재 21개국의 57개소 지역이 등재돼 있다.

평가를 맡았던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세계중요농업유산 과학자문그룹(SAG)은 ‘담양 대나무밭 농업’의 자연 친화적 토지이용을 비롯해 전통 농업기술, 아름다운 농업문화경관, 대나무 성장을 기원한 죽신제 등 문화·사회적 가치 등을 인정,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로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키로 했다.

담양 354개 자연마을 대다수에 조성된 대나무밭은 죽재, 죽순, 차나무, 버섯 등 일차적인 부산물을 제공해 예로부터 생계수단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

특히 대나무밭 주변에 형성된 수자원은 논농사에 활용돼왔으며, 대나무는 산소 배출량이 많아 환경보전 수종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이외에도 우리나라는 지난 2013년부터 국가중요농업유산제도 운영을 시작한 후 전국 15개소를 지정했다. ‘담양 대나무밭 농업’은 지난 2014년 제4호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이래 6년 만에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승격됐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총 5개의 세계중요농업유산이 지정돼 있으며 전라남도는 지난 2014년 ‘완도 청산도 구들장 논(제1호 국가중요농업유산)’이 지정된 이후 이번이 2번째다.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지역은 매년 2억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유산자원의 조사 및 복원, 환경정비 등 지속적인 보전관리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게 된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대나무 품목으로는 담양 대나무밭이 세계 최초로 등재돼 대나무 농업의 가치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단순히 발굴과 보존, 유지하는 데 그치지 않고 농촌 공동체 유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