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원룸에서 몰래카메라 발견… 경찰 수사 나서
아산시 원룸에서 몰래카메라 발견… 경찰 수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경찰서. ⓒ천지일보
아산경찰서. ⓒ천지일보

“현 거주자와 관련한 영상물 확보”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충남 아산시 관내 한 원룸에서 인터넷 공유기 안에 설치된 불법 촬영용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인터넷 정비기사가 공유기 교체 작업을 하던 중 공유기 안쪽에 설치된 소형 카메라를 발견하고 신고했다.

현장 확인 결과 공유기 덮개가 열려 있었고 소형카메라 촬영 방향으로 지름 1㎜로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소형카메라에서 내장된 메모리 카드도 나왔다. 해당 원룸은 건물 전체가 한 인터넷 업체를 이용했고 이번에 업체를 변경하면서 공유기 교체작업을 하던 중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거주자는 여성이고 이전 거주자도 여성으로 확인됐다”면서 “현 거주자와 관련한 영상물이 확보된 만큼 설치과정과 유출경로 등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