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교회따라 달라지는 지자체의 이중방역
[천지일보 사설] 교회따라 달라지는 지자체의 이중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온라인 예배를 권고한 정부 지침을 무시하고 예배를 강행해온 대형교회들 중에서 연달아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왕성교회에선 성가대연습이 있었고, 주영광교회는 교회 구내식당에서 식사하는 등 방역수칙을 일부 지키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최근 수원중앙침례교회에서도 7명의 확진자가 연이어 나왔다. 

그러나 지자체의 태도는 이전 신천지 때와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특히 과잉대응 선두에 섰던 경기도는 수원중앙침례교회 일가족 확진자가 나왔을 때도 교회 이름조차 거론하지 않았다. 논란이 된 후에도 전수조사가 아닌 수동감시 조치를 내렸다. 방역지침을 준수했다는 것이 이유다. 하지만 시민들은 너무 안일한 조치라며 불안해하고 있다. 

신천지의 경우 경기도 지역에서 겨우 2명이 확진됐을 때 압수수색과 폐쇄조치를 한 것과는 너무 대조적이다. 

현재 중수본 역시 기성 종단의 폐쇄는 반발을 우려해 결단하지 못하고 있다. 종교시설 전반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할 경우 큰 쟁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신천지 교회의 경우 교회 대표와 신천지 총회 본부 임원진까지 모두 코로나19 음성이 나왔음에도 신천지 총회 본부와 가평 HWPL평화연수원까지 모두 폐쇄된 상태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차별이 드러나고 있다. 내 편이 아니면 모두 적으로 간주하는 편 가르기 문화가 매우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 단일민족 단일언어 국가에서 이토록 갈기갈기 갈라진 것은 비극이다. 이런 양극단 파벌싸움이 임진왜란을 부르고, 나라의 분열을 초래하지 않았던가, 주류에 속해야만 국민으로 대접받는 이상한 분위기를 조장하는 건 누구보다 정치인과 언론인들이다.

주류의 표를 얻기 위해 시청률을 위해 비주류에 속한 국민의 인권쯤은 짓밟아도 된다는 생각을 국민에게 심어주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소수라고 짓밟고 멸시하는 행위를 속히 돌이키지 않는다면, 그 행위로 인해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약자가 문제가 아니라 약자를 멸시하는 자가 궁극에는 국가에 큰 문제를 촉발했다는 것을 역사는 입증하고 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