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점검 나서
김종갑 한전 사장,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점검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30일 나주혁신산업단지에 전력을 공급하는 154㎸ 왕곡변전소와 친환경 전력기기 개발을 위한 실증시험장을 방문해 ‘2020 국가안전대진단’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한국전력공사) ⓒ천지일보 2020.6.30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30일 나주혁신산업단지에 전력을 공급하는 154㎸ 왕곡변전소와 친환경 전력기기 개발을 위한 실증시험장을 방문해 ‘2020 국가안전대진단’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한국전력공사) ⓒ천지일보 2020.6.30

154㎸ 왕곡변전소·실증시험장 방문 점검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30일 나주혁신산업단지에 전력을 공급하는 154㎸ 왕곡변전소와 친환경 전력기기 개발을 위한 실증시험장을 방문해 ‘2020 국가안전대진단’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전력설비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여름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추진했으며 전력설비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화재, 붕괴, 고장 등 위험요인 등을 점검했다.

한전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6월 10일~7월 10일 31일간) 동안 정부 부처와 관계기관,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변전소와 전력구 등 14개 대상시설물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또 한전 자체적으로는 핵심시설을 대상으로 열화상 진단, 드론 등 과학화 장비와 기술을 적용한 특별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점검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과 발열 확인 등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앞으로도 한전은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고장 예방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체제를 구축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으로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국민들께서도 생활 속 위험요소에 대해 안전신문고를 이용해 안전신고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