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풍무역세권에 경희대·경희대의료원 유치
김포시, 풍무역세권에 경희대·경희대의료원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김포시 대학(원)과 대학병원 유치관련 브리핑을 연 뒤 정하영 김포시장(가운데)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20.6.30
30일 김포시 대학(원)과 대학병원 유치관련 브리핑을 연 뒤 정하영 김포시장(가운데)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20.6.30

경희대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

[천지일보 김포=김미정 기자] 김포시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 용지에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가 들어선다.

정하영 김포시장이 30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김포시의 숙원 사업을 풀게 돼서 기쁘다. 김포에 대학과 대학병원을 유치 건립해 김포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교육 환경과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김포시의 가치를 두 배로 높일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올 초 신년 언론브리핑을 통해 김포시의 숙원인 대학(원) 및 대학병원 유치를 추진하고 그 결과를 올해 상반기 내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앞서 정 시장은 시장 취임 직후 중앙토지수용위원회가 김포시에 요청한 사업승인 조건사항인 대학 유치 이행을 위해 2018년 3월 30일 민선6기 집행부가 동양대학과 체결한 합의서를 법률자문을 통해 2019년 7월 22일 합법적으로 해지했다.

이어 대학(원) 및 대학병원 유치를 위해 수도권 소재 4년제 대학만 2019년 11월 7일 1차 공모와 2019년 12월 13일 2차 공모를 하였으나 나선 곳이 없어 김포도시공사, 기업지원과 투자유치팀 그리고 정책자문관 등으로 별도의 전담 인력을 구성해 2019년 말부터 서울 소재 대학 측과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이어 올해 3월 경희대학교 측으로부터 실무단의 현장실사와 학교 및 700병상 이상의 부속병원 건립을 제시받은 이후 지금까지 14차례에 걸쳐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4월에는 대학부지에 대한 공급조건을 대학 측에 공문 발송하고 교육부의 질의 및 대학 측의 내부 논의를 통해 대학(원) 및 대학병원 건립에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이후 지난 5월 대학 측에 대학(원)과 대학병원을 건립하기 위한 구체적 협약체결 공문을 발송에 이어 지난 29일 경희대학교 의료원으로부터 보건의료분야 대학(원)과 최첨단 미래병원 설립을 목표로 참여하겠다는 회신을 받게 됐다.

김포시는 경희대 의료원이 제안한 경희대, 경희대 의료원, 김포도시공사, 풍무역세권개발(주)가 참여하는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을 위한 ‘공동 실무협의체’를 신속히 구성해 구체적인 협의와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 협약을 통해 상호간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교육과 보건, 의료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