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수처법 개정 계획 없다” 선 그어
민주당 “공수처법 개정 계획 없다” 선 그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29

김영진 “여야 머리 맞대고 해법 찾아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법을 개정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은 공수처법을 개정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법을 시행해보지도 않고 개정한다는 건 법 제정의 취지와 여야 합의에 의해 진행했던 사항에 대한 근본적인 사항이 아니다”라며 “절차와 과정을 진행하고 그 속에서 합리적 판단들을 기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공수처법을 시행하면서 문제점이 드러나면 개정을 논의할 수 있지만, 지금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개정을 얘기하는 것 자체는 타당하지 않다. 그래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이 문제에 관해 해법을 찾는 게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여야 간 이견이 있는 법안에 대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점차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라며 “김태년 원내대표가 오늘 ‘야당에게 문 열려 있다. 복귀해주기 바란다’는 발언은 7월에도 민생법안, 쟁점법안에 대해 대화와 협상을 통해 논의하고 단독으로 안 한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