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 中 오늘 홍콩보안법 통과 전망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 中 오늘 홍콩보안법 통과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상무부는 29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는 가운데 국방 물자 수출을 중단하고 첨단 기술 제품에 대한 영토의 접근을 제한하면서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상무부는 이날 “수출 허가 예외 등 홍콩에 대한 우대조치를 중지할 것”이라며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하기 위한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무부는 “우리는 중국이 홍콩인과 세계인들에게 한 약속을 즉각적으로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미국의 움직임은 중국 의회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상무위원회가 홍콩보안법 초안을 심의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이날 홍콩보안법이 통과되면 시위대의 반발을 막고 중국의 통제를 강화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홍콩보안법은 초안 심의가 끝나는 30일 통과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홍콩보안법이 이날 통과되면 내달 1일부터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이 홍콩의 자유를 박탈하기로 한 결정으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영토 정책을 재평가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대(對)홍콩 국방 물자 수출을 중단하고 홍콩에 대한 민·군 이중 사용 기술의 수출을 중단하기 위한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국가 안보를 지키기 위해 이런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더 이상 통제 품목의 홍콩 수출과 중국 본토 수출을 구분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커트 통 전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는 로이터에 “홍콩은 제조업 중심지가 아니었고 홍콩 경제는 거의 서비스를 위주로 다뤄왔기 때문에 미국의 조치는 많은 양의 미-홍 무역을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유보’는 ‘종료’와 다르며 이는 조건성이라는 의미와 같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