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옥희 울산시교육감, 지난 1년 직무수행 57.5% “만족”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지난 1년 직무수행 57.5% “만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옥희 울산교육감. (제공: 울산시교육청) ⓒ천지일보 2020.6.30
노옥희 울산교육감. (제공: 울산시교육청) ⓒ천지일보 2020.6.30

시민 1천명 대상 여론조사
교육복지정책·무상교육 긍정
안전·학교폭력예방 중점과제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취임 2주년을 맞은 노옥희 울산교육감의 교육직무수행 만족도가 57.5%로 조사됐다.

시교육청은 울산교육정책연구소를 통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교육정책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1년간 가장 잘 한 정책은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등 교육복지정책으로 나타났고, 반면 향후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는 안전과 학교폭력 예방 부문이라고 밝혔다.

가장 잘한 교육정책은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등 교육복지정책(23.5%)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보건교사 100% 배치 등 안전정책(19.4%), 공익제보센터 운영 등 청렴정책(13.7%), 시민과의 만남 등 소통정책(13%), 시민참여예산제 등 시민참여 확대 정책(11.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전국 처음으로 학생들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의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또 내년부터 시행예정이던 전면무상교육을 올해 2학기로 앞당겨 시행키로 했다. 교육재난지원금 정책은 66.7%가 잘했다고 응답했고, 조기 무상교육정책은 71.3%가 잘하는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잘못한 정책으로 평가한 응답은 각각 25%, 22.1%에 머물렀다.

교육청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시민들과 학생들의 교육체험시설인 기후변화교육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71.8%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불필요하다는 답변은 20%에 그쳤다.

앞으로 시교육청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는 안전과 학교폭력 예방(38.1%)을 1순위로 꼽았고, 학생중심수업(14.7%), 진로·진학 지원강화(12.8%), 교육복지 확대(11.9%) 등을 들었다. 이어 민주적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우선 시행해야 할 정책 과제로는 민주시민교육과 인권교육 확대(34.4%)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앞서 노 교육감은 리얼미터가 조사한 5월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도 직무수행 지지율 부문이 상위권으로 5위에 올랐다. 노옥희 교육감의 행정 수행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7.5%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27%에 그쳤다. 이는 시민들의 주요 관심사인 교육청렴도가 상위권으로 도약한 점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울산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울산교육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교육정책 설정과 정책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진행했다”며 “조사결과를 세부적으로 분석해 향후 교육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