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선대리인 선임신청 편리해 진다… 정보이용 ‘동의’만 하면 돼
국선대리인 선임신청 편리해 진다… 정보이용 ‘동의’만 하면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유튜브)
국민권익위원회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유튜브)

중앙행심위, 신청서류 간소화

온라인 행정심판기능도 강화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앞으로 행정심판 국선대리인을 선임할 때 행정정보 공동이용 ‘동의’만 하면 국민기초생활수급자증명서 등 일부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30일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중앙행심위)는 행정심판 국선대리인 선임 시 취약계층 신청인들의 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난 19일 ‘행정심판법’ 시행규칙을 개정하고 행정정보 공동이용 근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행규칙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된다.

행정심판 국선대리인 제도는 법률지식이 부족해 홀로 행정심판제도를 이용하기 어려운 경제적 약자에게 중앙행심위가 국선대리인을 무료로 지원하는 제도다. 2018년 11월 국선대리인 제도 도입 이후 올해 6월까지 총 180여건의 행정심판사건에 국선대리인 선임이 이뤄졌다.

내달 1일부터는 국선대리인 신청인은 행정정보 공동이용 동의만으로 국선대리인 선임 신청 요건에 해당한다는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온라인 행정심판을 이용하면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국선대리인 선임 신청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동의까지 쉽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온라인 행정심판의 ‘나의 사건 검색 기능’이 강화돼 행정심판 청구 단계별 사건 진행현황과 제출서류 송달 여부 등을 온라인에서 한 번에 확인 가능해진다.

김명섭 중앙행심위 행정심판국장은 “국민에게 큰 불편으로 다가오는 사항을 선제적으로 발굴·개선해 체감도 높은 적극 행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