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가 한 술집서 85명 집단감염… 18~23세 젊은층
미국 대학가 한 술집서 85명 집단감염… 18~23세 젊은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미시간주의 한 대학가 술집에서 무려 85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우려를 낳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립대학 인근의 술집 ‘하퍼스 레스토랑 앤드 브루펍’을 방문한 8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NBC방송 등 현지 매체와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미시간주 잉엄 카운티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술집에서는 지난 23일 처음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27일 나흘만에 85명으로 확진자가 늘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대부분은 연령대가 18~23세 사이다. 무증상 환자도 20여명이나 된다.

이 술집은 재개장 당시 직원 안전 지침과 테이블 간격 두기 등을 준수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많은 손님이 몰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너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코로나19 집단감염 이후 이 술집은 성명을 내고 “평소보다 손님을 절반만 받기로 하고 문을 열었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사람들이 몰렸다”면서 “매장 밖에서 기다리는 손님들에게까지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봉쇄령 해제 후 젊은층이 많이 찾은 술집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다고 경고한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