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보건 당국자 “백신 개발돼도 미국에 집단면역 형성 안 될 수도”
미 보건 당국자 “백신 개발돼도 미국에 집단면역 형성 안 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뉴시스/AP)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뉴시스/AP)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국 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도 집단면역이 형성되지 않을 수 있다는 비관이 나왔다.

CNN은 28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국인의 상당수가 백신 접종에 부정적인 입장인 데다 백신의 항체 형성률이 70%대에 그칠 경우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집단면역을 달성하지 못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70, 75%의 효험이 있는 (코로나19) 백신이라면 만족할 것”이라며 “우리가 가장 잘한 경우는 홍역(백신)으로 97, 98% 효험이 있었다. 그 수준에 도달한다면 훌륭하겠지만 내 생각에는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70∼75%의 효험이 있는 백신을 미국 인구의 3분의 2가 접종했을 때 코로나19에 대한 집단면역이 생기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답변했다.

집단면역은 특정 질환에 감염됐다가 나았거나 백신을 접종해 항체가 생기면서 면역성을 가진 인구의 비율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된 상태를 가리킨다.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면역력이 없는 사람도 감염될 확률이 낮아지게 된다.

그러나 미국 내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상당하다.

지난 5월 CNN이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싼값에 대량 보급돼도 접종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이가 무려 33%나 된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 일부 사람들, 상대적으로 놀랄 만큼 많은 비율의 사람들 사이에는 반(反)과학, 반권위, 반백신 정서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내에서는 백신이 자폐증을 유발한다는 이유로 백신 접종을 꺼리거나 백신 무용론, 반백신 운동을 하는 이들이 있다.

파우치 소장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가깝게 모인 모습을 볼 수 있는 주에 대해 “이는 재앙의 조리법(recipe for disaster)”이라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