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낙조 한 곳에서 만나보자“ 강화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갯벌·낙조 한 곳에서 만나보자“ 강화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계휴양지 강화 민머루해변(제공: 강화군) ⓒ천지일보 2020.6.30
하계휴양지 강화 민머루해변(제공: 강화군) ⓒ천지일보 2020.6.30

코로나19 방역대책 수립

7월 1일~ 8월31일 운영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강화군 대표 하계휴양지인 동막해변과 민머루해변이 내달 1일부터 8월 31일까지 62일간 개장한다.

세계5대 갯벌에 속하는 동막해변과 민머루해변은 갯벌, 낙조 등 강화군 대표 관광자원을 한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곳 해변은 지난해 여름에만 20만여 명의 피서객이 방문해 서울 근교의 대표 해변으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군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변 운영계획을 수립했다. 샤워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수시로 방역소독과 환기를 실시하고, 차양시설은 2m 이상 이격 설치하는 등 수량을 제한한다.

차양시설을 이용하는 이용객에 대해서는 발열을 확인하고 이상이 없는 경우 명부작성 후 손목밴드를 배부한다.

아울러 해변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 구축해 상황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변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꼭 지켜주기 바란다”며 “해변 운영기간에 강화군을 찾는 관광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쉬어 갈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