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매니저 폭로… 녹취록 보니
원로배우 매니저 폭로… 녹취록 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BS)
(출처: SBS)

원로배우 매니저 폭로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한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모씨가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호소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지난 3월부터 한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모씨의 폭로가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원로배우 A씨의 아내는 매니저인 김씨에게 분리수거, 생수통 옮기기, 신발수선 등 집안일을 시켰다.

이날 방송에 공개된 녹취에는 원로배우 A씨의 아내가 “언제쯤 오지? 물 배달이 와서 들어줘야 되니까 오면 올라오세요”라고 말하는 목소리가 담겼다.

원로배우 매니저 김씨는 두 달간 주말 포함 5일 휴무, 주당 평균 55시간 근무를 했다. 받은 월급은 180만원. 4대 보험 가입과 관련해 원로배우에게 말한 일로 회사 대표에게 질타를 당하기도 했다. 결국 김씨는 두달 만에 해고를 당했다.

원로배우 매니저 A씨는 해당 주장에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법적으로 나완 무관하다. (해고 소식에)도의적으로 100만원을 따로 챙겨 줬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