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확진자 없는데 ‘비대면’ 활발 이유는? 통일부 “예방조치 일환… 발생과는 구분해야”
北확진자 없는데 ‘비대면’ 활발 이유는? 통일부 “예방조치 일환… 발생과는 구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천지일보 2019.12.30
통일부. ⓒ천지일보 2019.12.30

“北확진자, 공식 당국의 발표 기준 판단”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2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도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북한 내에서 ‘비대면’이라는 형식이 활발하게 나타나는 것과 관련해 “화상회의 등의 방식은 세계 여러 나라에서 하고 있는 코로나19 예방조치의 일환으로 봐야 할 것 같다”는 입장을 내놨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종합청사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예방 행위를 하는 것은 구분해야 할 것 같다”면서 “상식적으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 대변인은 “북한 당국이 공식적으로 확진자가 없다고 하고, 세계보건기구(WHO)도 이를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도 공식당국의 발표를 기준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통일부가 밝혀온 기존 입장을 재 반복한 셈이다.

최근 북한 매체의 보도를 보면 노동당 중앙회의에서부터 사회 각 부분, 특히 교육현장에서 원격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지난 23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남북관계가 살얼음판을 걷던 시기인지라 회의 내용 자체, 즉 ‘대남(對南)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하기로 했다’는 데 더 관심이 쏠렸지만, ‘화상회의’라는 회의 형식도 함께 화제가 됐다. 이달 말 김재룡 내각 총리가 주재한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 역시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북한의 ‘비대면’ 방식은 학교 현장에서도 확인됐다. 코로나19 우려로 개학을 미뤘던 북한 초·중·고등학교들은 지난 3일 일제히 개학했는데 ‘비대면 개학식’을 치렀고, 원격수업도 실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가 몰고 온 ‘비대면’이라는 사회적 흐름은 북한도 예외가 아닌 듯하다. 다만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는 북한 당국이 감염증에 대한 예방 조치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한편으론 고개가 갸웃거려진다는 반응도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