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검찰은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사건 빨리 끝내야
[천지일보 사설] 검찰은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사건 빨리 끝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의혹이 우리사회에서 불거진 지도 상당 기간이 흘렀다. 정의연의 순기능에도 불구하고 회계부정 등 의혹은 하나의 시민단체가 운영관리하는 단순한 행위라기보다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관련이 된 것이기에 의혹의 파장이 크고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정의연 회계부정 등 의혹 사건이 처음 사회문제화 됐을 때만 해도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별 것 아니라 하면서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위안부 할머니와 그 가족들이 들고 일어나 진상을 밝히고 또 시민단체에서 정의연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여론이 달궈진 것이다.

이 의혹사건의 핵심인물은 정의연 대표인 윤미향 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정의연에서는 의혹을 잠재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던바, 심지어 ‘정대협을 만든 사람들’ 12명 명의의 입장문을 배포하기도 했다. 그 입장문에 따르면, “그(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설립 시 간사로 시작해 사무총장, 대표직까지 오직 정대협 운동에 일생을 헌신한 사람”이라며 회계 부정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하는 등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둔하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초대 대표를 지낸 윤정옥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자신은 서명하지도 않았으며 입장문 내용에 동의할 수 없다는 말로 부정하고 있다.

정의연 회계부정 등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 등이 검찰에 고발했으니 그 사실 여부를 수사해 범법행위가 있다면 관련자를 처벌하는 것은 당연하다. 검찰이 정의연 회계담당자를 조사하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가족들도 소환해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미래통합당에서는 이 건과 관련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여당에 제의한 상태다.

국정조사 제의를 받은 여당에서는 처음에는 국정조사건이 안 된다고 버티다가 이제는 야당으로부터 국정 운영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윤 의원 국정조사 카드를 만지작하고 있으니 의혹 발생 후 지금까지 두둔해오던 ‘윤미향 구하기’ 패도 버릴 태세다. 그런 사정이니 검찰이 더 바빠졌다.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사건이 국정조사로 넘어가기 전에 검찰에서는 국민관심이 큰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를 마무리해 윤 의원에 대한 범죄 성립 여부를 가려내야 할 것이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