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데이트폭력 형사입건자 9800여명… “사랑 아닌 범죄”
작년 데이트폭력 형사입건자 9800여명… “사랑 아닌 범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데이트폭력.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데이트폭력.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경찰청, 집중신고기간 운영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지난해 데이트폭력으로 경찰에 입건된 인원이 9800여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적극적인 신고를 통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28일 경찰청은 오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데이트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데이트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데이트폭력 신고 건수는 2017년 1만 4136건에서 2018년 1만 8671건, 2019년 1만 9940건으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이 중 지난해 폭행, 감금, 성폭력 등으로 형사 입건된 인원은 985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트폭력 형사 입건자를 혐의별로 보면 폭행·상해가 700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타 1669명, 체포·감금·협박 1067명, 성폭력 84명, 살인 미수 25명, 살인 10명 등 순이다.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청은 “일부 데이트폭력 피해자는 가해자와 연인 관계라는 특성상 심각한 위협을 느끼기 전에는 신고에 소극적인 경향이 있다”면서 “하지만 데이트폭력은 강력범죄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으로 신고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청은 집중신고 기간 동안 여성들이 자주 이용하는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이에 대한 위험성을 알려 신고를 유도하고, 여성가족부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피해자 보호제도 및 경찰 신고 절차를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경찰서에서 ‘데이트폭력 근절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신고 된 사건에 대해 대응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은 데이트 폭력을 자행한 가해자의 폭력에 대항한 피해자 행위에 대해선 정당방위 적용을 검토키로 했다.

또한 피해자에게는 스마트워치 제공 및 전문기관을 연계해 주고, 긴급 치료비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데이트폭력은 사랑싸움이 아닌 용인될 수 없는 범죄다. 이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 사회 전반에 ‘데이트폭력은 용인될 수 없는 범죄’라는 인식이 퍼질 수 있도록 대응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경찰을 믿고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