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제1원전 특수천 덮어 방사능 방출 막겠다”
日 “제1원전 특수천 덮어 방사능 방출 막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원전 전문가 반대… 방사성 물질 확산 억제 효과↓ 위험↑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일본 정부가 원전 폭발로 방사성 물질을 방출하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 1~4호기 건물을 특수한 천으로 덮는 공사를 하는 쪽으로 계획을 굳히고 도쿄전력에 가부를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정부관계자들이 3일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결정에 원자력 전문가들이 반대하면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건설업계가 제안한 이 방안은 높이 약 45m의 원자로 건물 주위에 골조를 세워 특수천을 펴고 내부에 관측기기를 설치하는 것이다.

이 방법으로 1~4호기 모두 특수천으로 덮으면 1~2개월의 공사 기간이 걸리며 약 1조 426억 원의 공사비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이 원자로와 사용 후 핵연료 저장조의 온도가 안정되지 않은 건물을 특수천으로 덮으면 추가로 방사성 물질이 확산하는 것을 억제할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

반면 원자력 전문가들은 “원자로 건물 안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의 양이 폭발로 퍼진 것에 비해 적고 차폐가 시급한 일도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이들은 오히려 특수포로 원자로 건물을 밀폐하면 방사선량이 늘어나 작업이 어려워지고 내압이 상승해 재폭발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이 원자력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지만 일본 정부는 도교전력에 특수천 도포에 대한 검토를 지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