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직후 유출된 ‘영산회상도’ 66년 만에 고국 품으로
6.25전쟁 직후 유출된 ‘영산회상도’ 66년 만에 고국 품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과 LA카운티박물관(LACMA)은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해 1954년 미국으로 유출된 속초 신흥사의 '영산회상도' 1점과 '시왕도' 3점을 원 소장처인 신흥사로 반환하기로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과 LA카운티박물관(LACMA)은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해 1954년 미국으로 유출된 속초 신흥사의 '영산회상도' 1점과 '시왕도' 3점을 원 소장처인 신흥사로 반환하기로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LA카운티박물관, 7월에 반환… 8월엔 고불식
조계종 “해외에 흩어진 성보문화재 환수계획”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6.25 전쟁 휴전 직후 미국에 유출됐던 강원 속초 설악산 신흥사의 불화 ‘영산회상도’와 ‘시왕도’가 66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다.

대한불교조계종은 LA카운티박물관과 지난 16일 양해각서를 체결해 6.25전쟁 70년을 맞아 영산회상도 1점과 시왕도 3점이 사찰에 돌아올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LA카운티박물관은 7월 불화를 한국으로 반환하고, 8월 환수 고불식을 봉행할 예정이다.

영산회상도는 부처가 영축산에서 ‘묘법연화경’을 설한 법회를 그린 불화다. 1755년 조성됐으며 강원도에 현존하는 후불화 중 가장 오래된 불화로, 불화의 규모와 화격도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수작으로 꼽힐 정도다.

영산회상도는 여섯 조각으로 나뉘어져 미국으로 유출됐다. 1998년 LA카운티박물관이 구입하기 전까지는 그 상태로 개인이 보관하고 있었다.

LA카운티박물관은 미국의 많은 사람들에게 한국 불교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여섯 조각으로 나누어진 불화를 2010년부터 2011년까지 2년에 걸쳐 복원했다. 복원은 국내 보존처리 전문가인 용인대 박지선 교수가 정재문화재보존연구소와 함께 진행했다.

영상회상도와 함께 반환되는 시왕도는 명부에서 죽은 자의 죄업을 심판하는 10명의 대왕을 그려 명부전에 모셨던 불화다. 1798년에 제작됐다.

조계종은 “신흥사 영산회상도와 시왕도의 반환은 한국과 미국 간 상호 이해와 문화교류의 모범 사례이자 양 기관의 우호증진 및 교류를 통한 유출문화재 환수의 우수사례”라고 평가했다.

앞서 조계종과 LA카운티박물관은 2015년 우호 협력적 관계 속에서 불교문화재 반환을 위한 조사와 연구, 양 기관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2017년 동화사 염불암 ‘지장시왕도’ 반환이 이뤄진 바 있다.

조계종에 따르면 이번 합의된 신흥사 불화 반환은 조계종의 환수 사례 중 가장 큰 규모로 파악됐다. 조계종은 “앞으로도 한국 불교문화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해외에 흩어진 성보문화재의 현황 조사 및 연구를 위해 해외 여러 기관들과 우호적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