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대남 강경조치 제동 건 김정은… 장기전 대비 ‘숨고르기’
김여정 대남 강경조치 제동 건 김정은… 장기전 대비 ‘숨고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평양에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8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평양에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8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확성기 철거와 대남 비난기사 일괄 삭제

통일부 “신중하게 대비해 나가겠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전방부대에 대남 확성기 설치 움직임을 보이는 등 남북관계가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 강경정책에 제동을 걸었다.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23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5차 회의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이 탈북민단체의 전단 살포를 이유로 남측에 선언했던 군사행동 계획을 전격 보류했다.

김 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에 의해 북한은 이날 재설치됐던 확성기 수십개를 철거하기 시작했고, 북한 선전매체들은 대남비방 기사들을 일괄 삭제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의 지휘 아래 당 통일전선부와 군 총참모부 등 관련 부서들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잇단 군사행동을 예고하면서 한반도의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해결사로 깜짝 등장한 것이다.

이번 국면에 김 위원장이 전면에 나선 것은 김여정 제1부부장은 악역을 담당하고 자신은 착한 조정자로서의 역할 분담을 통해 남북관계의 총체적 파국 속에서 최고지도자의 해결사 역할을 최후의 보루로 남겨두려는 전략적 의도로 읽힌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출처: 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출처: 뉴시스)

김 위원장은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의 중대성을 충분히 알렸고 지난 2년간 남측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쌓여온 불만이 얼마나 큰지를 보여줬기 때문에 나름대로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러한 북한의 태도 변화에 대해 정부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며 대비를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보도를 면밀하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고 추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이는 북한이 대남 압박 기조를 거둬들인 것은 아니기에 김 위원장의 ‘최종 승인’ 아래 북한이 언제든 대남 군사행동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최근 미 해군 항공모함과 B-52 등 전략자산이 서태평양에 잇따라 전개되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장기전에 대비한 숨고르기에 들어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6-24 20:51:29
장기 고문시킬려고 ..

문지숙 2020-06-24 18:39:25
김여정~ 김정은한테서 이용당하고 놀아나는거냐? 아니면 둘의 작전이 이대로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