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공식입장… 김강훈 의상 논란
놀토 공식입장… 김강훈 의상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토 공식입장… 김강훈 의상 논란 (출처: 놀토)
놀토 공식입장… 김강훈 의상 논란 (출처: 놀토)

놀토 공식입장… 김강훈 의상 논란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놀토)’이 아역 배우 김강훈을 둘러싼 의상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23일 ‘놀라운 토요일(놀토)’ 제작진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 아울러 이 사실을 알려주신 여러분들께 송구한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사과했다.

이어 “해당 의상은 평소에도 거래하는 의상 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으로 김강훈은 물론, 제작진, 대여업체 모두 의구심을 가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송 및 다시보기(VOD) 서비스 중지, 모자이크(블러) 작업 시작, 대여 업체에 의상에 대한 정보 전달, 출연자 김강훈 측에 사과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하며 빠른 논란 진화 작업에 나섰다.

한편 지난 20일 방송된 ‘놀토’에서는 김강훈이 가수 정동원과 출연했다. 이날 김강훈은 ‘도깨비’의 김신 분장을 위해 갑옷 콘셉트의 의상을 입었다.

방송 후 일부 시청자는 김강훈의 의상에 새겨진 ‘大一大万大吉(대일대만대길)’이라는 한자가 임진왜란 당시 조선 침략을 주도했던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측근 이시다 미츠나리의 집안을 상징하는 가문(家紋)이라고 지적했다.

▶ 다음은 ‘놀라운 토요일’ 측 공식입장 전문.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입니다. 제보해주신 사진과 의견을 보고 즉각 조치 후 상황 공유를 위해 댓글 남깁니다.

먼저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알려주신 여러분들께 송구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해당 의상은 제작진이 평소 거래하는 의상 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이며 출연자 김강훈 님은 물론 제작진, 대여 업체도 알지 못했습니다. 현장에서도 의구심을 가지지 못한 채 녹화가 진행됐고 방송까지 이루어졌습니다.

해당 제보글은 금일 저녁에 확인했고, 필요한 조치 후 댓글을 남깁니다. 조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재방송 및 다시보기(VOD) 서비스 중지 2. 모자이크(블러) 작업 시작 (작업량이 많아 다음주 중에 재개될 예정입니다) 3. 대여 업체에 의상에 대한 정보 전달 4. 출연자 김강훈 님 측에 사과 5. 댓글로 상황 공유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며, 추후 더 신중한 제작을 통해 건강한 웃음을 만드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