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정환 사전구속영장 신청
검찰, 신정환 사전구속영장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김석우)는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신정환(36)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신 씨가 해외에 체류하면서 거액의 도박을 하고 도피생활을 한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나쁜 것으로 판단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신 씨는 지난해 8월말부터 9월초까지 필리핀 세부의 한 호텔에서 판돈 1억 3000만 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한 시민에 의해 고발됐으며, 네팔 등에서 체류하다 지난 1월 입국과 동시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신 씨는 과거 교통사고로 다친 오른쪽 다리의 재수술이 필요해 이틀 만에 석방됐다. 경찰은 그동안 불구속 상태에서 2차례 신 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신 씨가 걸었던 판돈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많은 2억 1050만 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여행 중에 뎅기열에 걸렸었다는 신 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추후 신 씨를 상대로 필리핀 세부 이외에 다른 곳에서 도박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