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강남 한복판서 고교동창 흉기 살해
대낮 강남 한복판서 고교동창 흉기 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 수서경찰서는 돈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고교 동창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유모(47)씨를 31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업자인 유씨는 이날 오전 11시25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프집에서 이모(47)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현장에 있다가 호프집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결과 유씨는 공동 인수키로 한 경기 이천의 사우나 인수대금을 마련하는 문제를 놓고 이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씨는 경찰에서 "고교 동창인 이씨가 잔금을 빨리 마련하라며 때리고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모욕적인 언행을 해 이씨를 죽이려고 계획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서윤 2011-04-01 22:07:20
항상 말조심을 해야 겠네요
죽은 친구의 언행때문에 이런 앙심을 품어서 범행을 저질렀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