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거부 아내 살해 유기 40대男 구속
이혼 거부 아내 살해 유기 40대男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거녀와 동거녀 아버지.오빠도 범행에 가담

(시흥=연합뉴스) 이혼을 거부하는 아내를 말다툼 끝에 목 졸라 살해하고 암매장한 40대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또 범행에 가담한 동거녀와 동거녀의 아버지, 오빠 등 3명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30일 별거 중인 아내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박모(42.회사원)씨를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박씨의 동거녀 황모(42.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경찰은 또 이들을 도와 시신을 유기한 혐의(사체 유기)로 황씨의 아버지(69)와 오빠(44)를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동거녀 황씨와 함께 지난 13일 오전 2시20분께 인천 작전동 고가도로 아래에 세워놓은 자신의 1t트럭 안에서 이혼 문제로 아내 A씨와 말다툼을 하다 A씨의 목을 조르고, 뒷좌석에 있던 황씨 역시 끈으로 A씨 목을 감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경찰에서 "이혼을 거부하고 자신을 무시해 홧김에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으나 동거녀 황씨는 "차에 함께 타고 있었을 뿐"이라며 살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박씨는 범행 당일 새벽 동거녀 오빠가 일하는 시흥 고물상에서 만나 시신 처리를 상의한 뒤 옷을 벗겨 알몸 채로 시신을 자루에 담고, 아내의 옷가지와 소지품 등은 소각해 증거를 없앴다.

이어 이날 아침 박씨에게 자초지종을 들은 동거녀의 아버지는 자신의 승합차에 시신을 싣고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가 관리하는 서울 청계산 자락의 과수원으로 이동해 박씨와 함께 시신을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태연하게 범행 4일 후인 지난 17일 오후 10시8분께 "아내 A씨를 시흥에서 내려준 후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경찰은 그러나 박씨와 6년 전 별거하고 두 딸(17살, 11살)을 부양하며 살고 있는 A씨가 가출할 이유가 없어 범죄 관련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조사 결과 박씨는 아내와 별거하고 동거녀 황씨와 사이에서 두 딸(6살, 4살)을 낳고 수원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박씨가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하나 알리바이를 조작하고, 여러 진술에서 모순점 등이 드러나 계획적인 범행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당일 자신의 휴대전화가 아닌 공중전화로 2차례 아내에게 전화를 건 점, 시신유기 및 이동 시기에 다른 사람의 차량을 빌려 운행한 점 등 수상한 행적을 추궁하자 박씨가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