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진해구, 신호등 가린 경화시장 안내간판 방치 논란… 인명사고 민원에도 ‘모르쇠’
창원 진해구, 신호등 가린 경화시장 안내간판 방치 논란… 인명사고 민원에도 ‘모르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수가 간판 상단을 덮고 신호등을 가리는 등 경화시장 '문구'도 없는 간판 모습.(사진=이선미 기자)ⓒ천지일보 2020.6.8
가로수가 간판 상단을 덮고 신호등을 가리는 등 경화시장 '문구'도 없는 간판 모습.(사진=이선미 기자)ⓒ천지일보 2020.6.8

여러 차례 민원 제기에도 '방치'
진해구청 공무원 직무유기 지적
위험‧불안 민원에도 '뒷북 행정'
야간, 간판 조명 수개월째 꺼져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가 경화시장 안내 간판을 횡단보도 앞에 설치해 신호등을 가려 이 지역 주민들이 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며 이전 설치 민원을 여러 차례 제기했지만,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방치해 직무유기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경화시장 홍보 간판 설치사업은 지난해 1월 허성무 창원시장이 진해주민과의 대화에서 병암동 주민자치위원회의 건의를 받고 사업이 추진됐다. 이에 따라 진해구 경제교통과는 지난해 11월 예산 1900여만원을 들여 길이 6m, 폭 70㎝ 사각형으로 진해구 경화동 산업도로 경화시장 입구 휴대폰 매장 앞 횡단보도 인도와 현대장식 앞 횡단보도 인도에 각각 설치했다.

하지만 안내 간판이 횡단보도 신호등을 가려 주민들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중순께 휴대폰 매장 앞 횡단보도 인도에 설치돼 있던 간판이 차량 충돌사고가 발생해 파손되자 불안감이 더했다.

진해구는 간판을 철거하면서 제대로 된 안전조치를 하지 않아 통행인들이 다치는 인명사고가 일어나 민원이 발생하자 지난 1일 뒤늦게 정비해 뒷북 행정이라는 빈축을 사고 있다.

안내 간판이 설치장소 문제와 함께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간판에 ‘경화시장’ 문구를 한쪽 면만 새겨 설치해 제대로 볼 수 없고 문구가 새겨져 있는 면이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차량 도로 방향으로 설치돼야 하지만 반대 방향으로 설치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안내 기능을 못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가로수가 간판 상단을 덮고 있어 디자인 간판으로서 역할마저 못 하고 있다.

또한 야간에 간판 조명이 수개월째 켜져 있지 않아 간판으로서 기능을 상실하고 있지만 전혀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

구는 주민들의 민원 해결을 위해 간판이 설치돼 있는 지역 주민·상인들과의 논의보다는 경화시장 상인회장과 주민자치위원장 두 명만 만나 이전 설치를 논의해 주민을 무시한 편의적 졸속행정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재 설치돼 있는 장소 맞은편 쪽으로 이전이 확정되자, 시민대표 A씨가 버스정류장과 통학로 사이에 간판이 설치되면 학생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구는, 통학로가 있다 하더라도 인도가 넓은 곳이기 때문에 안전에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며 전문가를 통해 확인해 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병암동에 사는 지역 주민 B씨(50)는 “횡단보도 신호등이 간판에 가려 잘 보이지 않아 통행인들이 무단횡단을 해 하루에 몇 번씩 교통사고가 일어나기 직전의 아찔한 순간이 이어지고 있고 간판을 철거한 자리에 제대로 된 안전조치를 하지 않아 주민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수개월 동안 민원을 제기했지만 이를 묵살하고 주민을 무시하는 관계 공무원들의 행정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진해구는 ”안전줄로 안전장치를 했지만 바람에 날려갔다며 철거 후 바로 간판을 다시 설치하려 했으나 휴대폰 매장에서 반대했다. 교통사고가 또다시 날 수 있고 복합적인 이유인 것 같다“면서 ”철거장소가 안전에 위험하다는 민원이 제기돼 조치하게 됐다. 코로나 때문에 바빠서 신경을 덜 쓴 부분도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가로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계부서와 한 번 협의했다. 간판 4면에 경화시장 문구 삽입은 의견을 수렴해 방법을 찾겠다”며 “간판 이전이 장기적으로 미뤄진다면 신호등을 옮기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20-06-08 13:56:04
시정할껀 알아서 시정하는 구청이 돼야지 몣번씩이나 민원을 제기해도 듣지않는 건 또 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