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구성 합의점 못 찾은 여야… 법사위원장 놓고 여전히 줄다리기
원구성 합의점 못 찾은 여야… 법사위원장 놓고 여전히 줄다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7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7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7

박병석 “내일 마무리해야”

비공식 접촉 이어나갈 방침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가 7일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만났지만, 좀처럼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를 놓고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한 것이다. 여야는 8일 오전까지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국회에서 만나 1시간가량 21대 국회 원구성을 논의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직후 브리핑에서 “여야 원내대표 각자 말씀을 했다”면서 “내일 오전에도 시간이 있다. 필요하면 다시 모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법사위가 제일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는 데 동의하면 11 대 7로 해주겠다고 했다”며 “거기에 동의하지 않으면 다 가져가겠다는 것이 민주당 입장”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영진 총괄원내수석부대표 역시 법사위가 여전히 문제라며 “17대 국회에서 잘못된 선례를 만들어 안 해도 될 일을 지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7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문제를 논의하기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20.6.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7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문제를 논의하기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20.6.7

박병석 의장은 이날 회동에 앞서 “지금은 상대 당을 설득할 때가 아니라, 소속 당을 설득해서 양보하고 논의할 때”라면서 “내일 정오까지 각 당은 상임위원회 선임 요청안을 의장에게 제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오늘 대화의 기조는 열린 마음으로 易地思之(역지사지)에 따라 논의해주길 기대한다”며 “아시다시피 우리 상황이 아주 급박해 비상한 시기에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심각한 국가위기와 절박한 민심의 민생문제를 우리 국회가 조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법이 정한 기한 내에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그리고 내일은 국회법에 따라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는 원구성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비공식 접촉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7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7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7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6-07 21:06:15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의 댓가는 국민이 선사할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