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내일 구속심사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내일 구속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6

2년 4개월 만에 재수감될까

검사장 출신 등 변호인 구성

檢, 이복현 부장 PT 가능성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이재용 삼성선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8일 열린다. 이미 2017년 2월 구속된 경험이 있는 이 부회장이 또 다시 수감 위기를 맞을 지 주목된다.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이 부회장과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미전실)장, 김종중 전 미전실 전략팀장 등 3명에 대한 구속 심사를 진행한다.

앞서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1년 정도 구속됐다가 2018년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며 석방된 바 있다. 이번에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2년 4개월 만에 또 구속되는 것이다.

삼성 측으로선 총수가 다시 구속되는 건 위험부담이 너무 크다. 이 때문에 막강한 진용을 꾸려 구속심사에 대비하고 있다.

이 부회장 측은 ‘특수부’ 검사 출신과 판사 출신 등 10여명의 변호인단을 꾸린 상태다. 특히 김기동 전 부산지검장, 최윤수 전 국가정보원 차장, 이동열 전 서부지검장 등 과거 특수부 관련 경험이 있는 이들이 포진해 있다.

또 고등법원 부장 출신 판사 등도 구속 심사를 위해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법률고문인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은 후방 지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맞서는 검찰은 수사팀을 이끄는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의 이복현 부장검사가 직접 출석해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검사는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에 공인회계사 자격증도 있는 경제수사의 전문가다.

김영철 부부장검사와 최재훈 부부장검사 등도 참여해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구속심사를 맡을 원정숙 부장판사가 봐야할 구속영장 청구서는 150쪽, 의견서는 수백쪽, 수사기록은 400권 20만쪽에 달한다.

다만 원 부장판사가 최근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에 대한 결론을 빠르게 내린 부분에 비춰 예상보다 신속하게 결론이 나올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원 부장판사는 지난 2월부터 영장전담 업무를 맡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6-07 17:46:17
삼성은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