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마포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중
위안부 피해자 ‘마포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마포구에 ‘평화의 우리집(마포쉼터)’을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도 안성에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안성쉼터)’을 설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난 2012년 현대중공업 측으로부터 받은 후원금 10억원으로 별도의 쉼터 조성을 추진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 안성 쉼터를 매입하게 됐다는 것이 정의연의 주장이다. 앞서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기존 서대문구에 있던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상황이 열악해 새 공간을 물색하던 중 2012년 명성교회의 지원으로 마포쉼터를 얻게 됐다.사진은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의 모습. ⓒ천지일보 2020.5.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마포구에 ‘평화의 우리집(마포쉼터)’을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도 안성에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안성쉼터)’을 설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의 모습. ⓒ천지일보 2020.5.19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기부금 부정사용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소장 A(60)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A씨의 한 지인이 그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같은날 오후 A씨의 집인 경기 파주 소재 한 아파트 화장실에서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연 2020-06-07 13:28:28
자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