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탁구장·리치웨이·교회발 확진자 계속 증가
서울 탁구장·리치웨이·교회발 확진자 계속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수도권 일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서울 관악구 소재 다단계식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추가, 총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소재 다단계 건강용품 판매업체 ‘리치웨이’의 모습.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수도권 일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서울 관악구 소재 다단계식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추가, 총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소재 다단계 건강용품 판매업체 ‘리치웨이’의 모습. ⓒ천지일보 2020.6.5

서울 내 10개 구에서 추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여러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양천구 탁구장과 관악구 방문판매업체에서 꾸준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6일 서울시 관내에선 최소 2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양천구에선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 중 탁구장 관련 확진자는 5명이다.

양천구는 긴급공지를 통해 “5월 28∼6월 5일 목2동 목동탁구클럽, 5월 30일 스마일탁구장, 6월 30일∼6월 5일 양천탁구클럽 방문자는 증상과 관계없이 보건소로 연락해달라”고 밝혔다.

강서구와 은평구에서도 탁구장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강서구 확진자는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은평구 확진자는 영등포구청 공무관(환경미화원)으로 확인되면서 영등포구는 동료 전원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관악구의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관련해선 4명이 추가로 나왔다.

용산구에선 리치웨이 관련 2명이 추가됐는데, 모두 기존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구는 보고 있다.

구로구과 마포구에서도 리치웨이 관련 확진가가 1명씩 추가됐다.

교회 관련 확진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양천구에선 인천시 개척교회 확진자의 동거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로구에선 은퇴한 목사와 그의 아내 손녀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외에도 한 명이 더 추가됐다.

성동구에선 2명, 은평구, 영등포구, 강서구, 강북구, 동작구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6-07 00:40:52
방역지침을 인내로 지켜야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