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반쪽 출발’… 與野 협치·상생 공염불 그치나
21대 국회 ‘반쪽 출발’… 與野 협치·상생 공염불 그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본회의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본회의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통합당 퇴장한 채 국회의장 선출

김태년 “국회법 지킬 것” 원칙론

원구성·추경 놓고 신경전 불가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21대 국회가 문을 열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의 불참 속에 21대 국회가 개원하면서 여야 간 협치·상생은 험로가 예상된다.

민주당은 5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과 여당 몫 국회 부의장을 선출했다. 21대 국회가 개원의 법정시한을 맞춰 문을 연 셈이다.

하지만 여야 합의 없이 국회 본회의를 연 데 대해 미래통합당은 인정할 수 없다며 본회의에 참석해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항의를 표시하고 집단으로 퇴장했다.

이처럼 21대 국회가 시작부터 삐걱거리면서 원구성과 3차 추경 등을 놓고 여야가 치열한 힘겨루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우선 민주당 김태년·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4일) 밤에 만났지만, 원구성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통합당은 177석의 슈펴여당을 견제하기 위해선 국회 법사위원장을 가져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도 주 원내대표를 만나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박병석 신임 국회의장과 함께 양당 원내대표가 회동했다. 이 자리에서 오는 7일 오후 5시 국회의장과 양당 원내대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원구성 협상을 위한 회동을 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원구성 합의가 불발될 경우, 표결로 선출할 가능성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국회법을 지키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여야는 3차 추경을 놓고도 줄다리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추경의 필요성에는 공감하고 있다. 다만, 통합당은 세부항목과 재원마련 등에 대해선 꼼꼼하게 들여다보겠다는 입장이 우세하다.

여기에 오는 7월 출범 예정인 고위공직수범죄수사처(공수처)의 후속법안 처리에도 진통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다수가 압도적으로 결정하고 밀고 나가면 일처리가 잘될 것 같지만, 소수 반대의견을 듣지 않아 많은 어려움을 겪은 역사적 현실이 있다”면서 “향후 국회 운영의 문제는 전적으로 본회의를 주도한 민주당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제21대 국회 법정 개원일인 5일 여야가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대립하면서 개원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이날 국회 개원을 강행할 태세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전에는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전경.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제21대 국회 법정 개원일인 5일 여야가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대립하면서 개원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이날 국회 개원을 강행할 태세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전에는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전경. ⓒ천지일보 2020.6.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