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내년 예산 전 과정에 구민의견 반영
인천 남동구, 내년 예산 전 과정에 구민의견 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까지 주민제안사업 공모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구민의견을 담아 내년 예산의 전 과정에 반영키로 하고 오는 20일까지 주민제안사업을 공모한다.

구는 올해 주민제안사업을 제안자에 따라 ▲일반참여형 ▲구정참여형 ▲자치계획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눠 운영할 계획이다.

일반주민이 제안하는 일반참여형은 구민의 참신하고 다양한 의견을 실생활에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구민 누구나 제안 가능하다.

올해 새로 추진하는 자치계획형은 각 동 주민들이 추진단을 구성해 주민 수혜도가 높고 지역 내 파급효과가 큰 특색사업을 발굴하는 취지이다.

단 코로나19 여파를 감안해 예산학교, 제안사업 우선순위 결정 등은 온라인 체제와 병행하기로 했다.

이강호 구청장은 “올해 주민참여예산으로 74건에 122억원을 편성한 바 있다”며 “보다 많은 주민이 예산과정에 참여해 구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