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21대 국회 첫 본회의 참석 후 전원 퇴장
통합당, 21대 국회 첫 본회의 참석 후 전원 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제21대 국회 법정 개원일인 5일 여야가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대립하면서 개원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이날 국회 개원을 강행할 태세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전에는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전경.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제21대 국회 법정 개원일인 5일 여야가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대립하면서 개원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이날 국회 개원을 강행할 태세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전에는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전경. ⓒ천지일보 2020.6.5

합의 없는 본회의 항의

[천지일보=명승일, 이대경 기자] 미래통합당이 5일 오전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 참석한 후 퇴장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 본청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했다.

다만, 의사진행을 통해 교섭단체 합의 없는 본회의 개의에 항의했다.

앞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 교섭단체의 합의 없는 본회의는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고 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만 본회의에서 21대 국회 초대 의장선 선출을 하는 표결을 진행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