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구성 협상 진통… 국회 개원 불투명
여야, 원구성 협상 진통… 국회 개원 불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제21대 국회 법정 개원일인 5일 여야가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대립하면서 개원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이날 국회 개원을 강행할 태세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전에는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전경.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