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동양하루살이 퇴치·정책현장 고루 살펴
조광한 남양주시장, 동양하루살이 퇴치·정책현장 고루 살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3일 주요사업 추진현황과 와부 한강변 일대에 출몰해 주민불편을 초래하는 동양하루살이 퇴치현황 점검을 위한 현장 확인을 하고 있다. (제공: 남양주시) ⓒ천지일보 2020.6.4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3일 주요사업 추진현황과 와부 한강변 일대에 출몰해 주민불편을 초래하는 동양하루살이 퇴치현황 점검을 위한 현장 확인을 하고 있다. (제공: 남양주시) ⓒ천지일보 2020.6.4

북부장애인복지관,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청학천,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 등 점검 

[천지일보 남양주시=이성애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3일 주요사업 추진현황과 와부 한강변 일대에 출몰해 주민불편을 초래하는 동양하루살이 퇴치현황 점검을 위한 현장 확인에 나섰다.

이날 오후 조광한 시장은 실국소과장들과 함께 북부장애인복지관,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청학천 공원화 조성현장을 확인했다.

야간에는 박신환 부시장을 비롯한 동양하루살이 피해대책추진 TF팀과 와부 한강 삼패공원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을 점검하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조 시장은 하반기 개관을 앞두고 있는 진접읍 진벌리 소재 북부장애인복지관 조성현장을 방문해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로부터 공사 진행사항을 보고받았다.

조 시장은 “식당 등 내부도 따뜻한 색 위주로 선정해 이용자들이 마음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하고, 주차장은 주차가 가능한 녹지공간으로 조성하라”고 주문했으며 “시설을 이용하는데 쾌적성이 떨어지지 않도록 내실있는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 “역에서 환승주차장까지 접근성이나 사업적합성 등을 추가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금곡리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조성 대상지로 이동한 조 시장은 현장에서 오철수 교통도로국장으로부터 역 신설에 따른 환승주차 수요와 주변 택지개발지구 주차난 등에 대한 상황을 보고받고 역부터 사업대상지까지 천천히 걸으며 현장 일대를 점검했다.

별내면 청학천 공원화 사업현장을 방문한 조 시장은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조성방향, 홍보용 전시가벽 설치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그는 “청학천 공원화 사업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하천을 시민에게 되돌려 대한민국의 모범사례가 되도록하라”며 “특별히 이용객들이 다치는 일이 없도록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3개소 정책현장 점검을 마친 조 시장은 와부조안행정복지센터로 이동해 와부읍 현안보고 회의를 주재했다. 회의는 동양하루살이 피해대책추진 TF팀이 지난 한 주간 동양하루살이 퇴치 활동상황과 향후계획을 보고한 후 지금까지 시행한 대책별 효과 등에 대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회의를 마친 조 시장과 관계자들은 마지막 일정인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점검을 위해 한강 삼패공원으로 이동해 방제 대책추진에 따른 효과성 등을 점검했다. 조 시장의 동양하루살이 퇴치를 위한 현장방문만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삼패공원 및 상점가 일대 현장점검을 마친 조 시장은 “그간 제초작업, 수변 물뒤집기, 포충기 설치 등을 통해 동양하루살이 개체 수는 어느 정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하며, “지금까지 추진해 온 대책들을 꼼꼼히 모니터링하여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방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조 시장은 평일과 주말, 오전이나 야간 등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당면 현안사항인 동양하루살이 퇴치와 주요 정책사업 현장 등을 숨 돌릴 틈도 없이 연일 뛰어다니며 종횡무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