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대북전단에 불쾌감…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각오해야"
김여정, 대북전단에 불쾌감…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각오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출처: 뉴시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담화문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예성 2020-06-04 09:58:16
김정은은 어디로 잠수 타고 쟤가 또 난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