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업인 입국제한 조기 완화’ 시기상조” 韓 제안 거부
日 “‘기업인 입국제한 조기 완화’ 시기상조” 韓 제안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외교부와 NHK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뉴욕에서 만나 약 50분간 회담을 가졌다. 모테기 외무상의 취임 후 첫 만남이다. (출처: NHK 영상 캡처) 2019.9.27
27일 외교부와 NHK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뉴욕에서 만나 약 50분간 회담을 가졌다. 모테기 외무상의 취임 후 첫 만남이다. (출처: NHK 영상 캡처) 2019.9.27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3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 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입국제한 조치를 기업인들에 한해 조기에 완화하자는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교도통신이 일본 외무성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기업인(비즈니스 관계자)들에 대한 입국제한의 조기 완화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모테기 외무상은 "일본 내의 감염 확산을 억제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시기상조라는 인식을 나타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입 방지 대책으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지난 3월 시작해 다른 나라로 확대한 입국규제를 계속 연장하고 있다.

한편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일제 징용 피해자 문제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지만 서로 입장차만 확인했다.

(도쿄=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