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상, 강경화 장관과 통화서… “WTO 재개 유감, 현안 해결 도움 안돼”
日외무상, 강경화 장관과 통화서… “WTO 재개 유감, 현안 해결 도움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외교부와 NHK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뉴욕에서 만나 약 50분간 회담을 가졌다. 모테기 외무상의 취임 후 첫 만남이다. (출처: NHK 영상 캡처) 2019.9.27
27일 외교부와 NHK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뉴욕에서 만나 약 50분간 회담을 가졌다. 모테기 외무상의 취임 후 첫 만남이다. (출처: NHK 영상 캡처) 2019.9.27

“기업 재산 현금화 심각한 상황 불러 피해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국 정부가 수출 규제에 맞서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절차를 재개하기로 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재차 유감을 표명했다고 NHK가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 약 40분간 전화 회담을 하고 “매우 유감이다. 한국의 일방적인 결정은 현안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는 뜻을 표명했다.

앞서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출 규제 철회에 대한 입장을 지난달 말까지 밝혀 달라고 일본에 요청했지만, 일본이 긍정적인 답을 하지 않자 지난해 11월 잠정 정지했던 일본의 3개 품목 수출제한에 대한 WTO 분쟁해결절차를 재개하기로 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태평양 전쟁 중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 내 사법 절차를 통해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는 것은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이에 강 장관은 한국 측 입장을 설명했다.

양측은 현안이 된 징용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외교 당국 간 긴밀하게 의사소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한일 양국 외교 수장이 공식 협의에 나선 것은 지난 2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안전보장회의 이후 처음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6-03 18:49:20
일본이 아직도 한국을 얏잡아보고 하는 행동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