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두 번째' 건의
김경수 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두 번째'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김경수 지사가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제공=경남도)ⓒ천지일보 2020.6.3
3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김경수 지사가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제공=경남도)ⓒ천지일보 2020.6.3

항공제조업, 특별고용지원업종·기간산업 업종 추가 지정 요청

정부 방산·관용 헬기 물량 조기 발주·항공뉴딜사업 발굴 건의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김경수 지사가 보잉 B737Max의 생산중단 사태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에 부닥친 도내 항공기업의 위기 극복에 나섰다.

김 지사는 지난달 18일 ‘시도지사협의회 정기총회’에서 국산헬기 수리온 구매를 건의한 데 이어 3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도 항공제조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산업 지정, 정부의 방산·관용 헬기 물량 조기 발주’ 등을 건의했다.

그는 “항공 제조 분야는 특별고용지원업종이나 기간산업에서 제외돼 있다며 주요 항공기업 2만여 종사자 중 약 3500명 가까이 유휴인력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항공제조업은 우리가 미래산업으로 육성해야 할 주요 기간산업”이라고 주장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지정될 경우, 고용보험료와 산업재해보상보험료 납부 기한 연장·체납처분 유예 혜택이 기간산업 업종으로 지정되면, 기간산업안정 기금 지원·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김 지사의 발언은 항공운송업체의 위기에 따른 항공기 구매계약 취소로 글로벌 항공제조기업(보잉, 에어버스)이 항공기 생산을 중단하는 등 국내 보잉 부품 수출기업의 타격이 예견되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항공제조업체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국내 항공산업 피해 현황은 올해 상반기 민수수출이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며, 하반기에는 수출이 70% 이상 급감하는 등 피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주요 항공기업 88개사 약 1만 9702명 중 3475명의 유휴인력이 발생했으며, 사태가 장기화한다면 약 5000명의 유휴인력이 발생하고 국내 항공산업의 거점지역인 경남의 지역경제 붕괴까지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남도는 국가안보와도 직결되는 항공제조업의 생태계 붕괴를 막고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적인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