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교회 관련 확진 10명↑ 누적 55명… 집단감염 비상
인천 교회 관련 확진 10명↑ 누적 55명… 집단감염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개척교회 간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일 오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교회 앞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개척교회 간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일 오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교회 앞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

클럽발·쿠팡발 확진자도 늘어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교회를 중심으로 한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사례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3일 정오 기준 인천·경기 등 수도권 개척교회와 관련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는 10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총 55명으로 증가했다.

수도권 지역별로 살펴보면 인천이 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 13명, 경기 9명 등이다.

앞서 지난달 31일 인천 부평구 소재 한 개척교회에서 목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이 교회와 관련한 확진 환자는 최근 사흘 새 50명을 넘으며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5월 이후 수도권 내 종교 모임 또는 활동 등을 통해 감염·전파된 사례를 보면, 전날까지 94명(5건)이었다. 그런데 신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적어도 10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수도권에선 서울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나 경기 부천 쿠팡 물류센터발 등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여파도 계속되고 있다.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는 이날 정오까지 2명 추가돼 총 272명으로 늘었다. 클럽 등 방문자가 96명, 이들과 접촉한 가족·지인 등이 176명이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도 전날보다 2명 더 늘어 총 119명이 됐다. 이들 가운데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사람은 74명이며, 이들을 접촉해 감염된 환자는 45명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앙성결교회에서 교인들이 전자출입명부(QR코드) 시범운영 테스트를 하고 있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을 때 시설 출입자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도입된 것으로 이날부터 서울, 인천, 대전 3개 지역의 주요 교회, 영화관, 노래방, 음식점 등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천지일보 2020.6.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앙성결교회에서 교인들이 전자출입명부(QR코드) 시범운영 테스트를 하고 있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을 때 시설 출입자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도입된 것으로 이날부터 서울, 인천, 대전 3개 지역의 주요 교회, 영화관, 노래방, 음식점 등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천지일보 2020.6.2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현주 2020-06-08 18:03:37
교회들 전부다 목사.장로들 욕심에 헌금때문에 모이는거지...

집에서 온라인으로 예배드리자 하면 성도들 신날껄요? 모르긴 몰라도 헌금안내서 성도들 다 야호할건데..

이경숙 2020-06-03 18:50:24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는 반드시 실시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