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공설운동장 완공까지 ‘7부 능선’ 넘었다
장성공설운동장 완공까지 ‘7부 능선’ 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두석 장성군수가 2일 장성읍 기산리 일원에 건립 중인 장성공설운동장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장성군) ⓒ천지일보 2020.6.2
유두석 장성군수가 2일 장성읍 기산리 일원에 건립 중인 장성공설운동장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장성군) ⓒ천지일보 2020.6.2

취암천 물길 바꿔 부지 확보… 11월 준공 예정

[천지일보 장성=임이애 기자] 장성군이 장성읍 기산리 일원에 건립 중인 장성공설운동장이 빠른 진행율을 보이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장성군에 따르면 전체 공정의 70%가 완료된 상황이다. 일정대로 추진될 경우, 오는 11월 무렵이면 준공식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설운동장 건립은 장성군민의 오랜 숙원이었다. 그간 장성군은 대형 체육시설이 없어 규모 있는 체육행사를 유치하지 못했다.

부지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접근성을 고려해 장성읍과 인접한 부지가 필요했지만 적합한 장소를 찾는 데 난항을 겪었다.

장성군은 고민 끝에 황룡강의 지류인 취암천의 물줄기를 바꿔 지금의 부지를 마련했다.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공설운동장 부지는 7만 4911㎡ 규모다. 이곳에 5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관람석과 4층 규모의 본관동, 주경기장, 보조경기장, 씨름장, 소공원, 주차장이 조성되고 있다.

정식 명칭은 네이밍 선정단 회의 끝에 ‘장성 옐로우시티 스타디움’으로 확정했다.

장성군은 향후 운동장 및 도로의 포장과 관람석 설치, 수변공원 및 소공원 조경 작업을 거쳐 올해 11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2022년 도민체전 유치를 위한 준비도 이어가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온 군민의 염원인 장성공설운동장 건립이 많은 관심과 성원 속에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며 “여타 군이 추진 중인 관광개발사업들도 충실히 진행해 군민의 삶의 질을 높여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장성에서는 상무평화공원, 수양호 수변생태공원, 황룡강변 인공폭포 등의 조성 사업이 함께 추진 중이다. 장성군은 토목, 건축, 조경 등 분야별 전문 공직자로 구성된 관광개발사업 TF팀을 구성해 주요 관광개발 현장에 대한 집중 점검을 병행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