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2일 덕정동 거주 50대 남성 확진자 발생
[양주] 2일 덕정동 거주 50대 남성 확진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청 전경. (제공: 양주시) ⓒ천지일보 2020.6.2
양주시청 전경. (제공: 양주시) ⓒ천지일보 2020.6.2

이 시장 “집단감염 안심 못 해”

[천지일보 양주=손정수 기자] 경기도 양주시가 2일 덕정동 거주 A(50대, 남)씨가 동대문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확진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발열과 오한 증상으로 동대문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양주시 보건소 구급차를 통해 파주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양주지역 확진자는 타지역 9명(완치 5명, 치료 중 2명, 사망자 2명), 양주시 8명(치료 중 4명, 완치 4명) 등 총 17명으로 늘어났다.

시는 확진 판정 통보 즉시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 방역 소독을 완료했으며, 현재 동대문구보건소에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 결과 등 자세한 사항은 양주시청 홈페이지나 공식 SNS를 통해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단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개인정보 등은 공개하지 않으며,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이동 경로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다소 감소하고 있으나 집단감염 등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안심할 수 없다”며 “시민께서도 마스크 생활화, 손 씻기 등 생활 방역 수칙을 반드시 이행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