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1년 새 2400만원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1년 새 2400만원 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강남권 최대 8천만원 이상↑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1년 사이에 2500만원 가까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용면적 84㎡ 아파트 기준으로 도봉구는 평균 상승액이 500만원에 못 미쳤지만, 강남구는 8000만원 넘게 상승했다.

2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4억 8656만원으로 작년 5월(4억 6241만원)보다 2414만원(5.2%) 상승했다.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016년 3월 4억 244만원으로 4억원대에 진입한 뒤 2년 전인 2018년 5월 4억 5009만원을 기록하며 4억 5000만원을 넘어섰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년 전과 비교하면 3647만원 올랐다.

서울에서 2년 전 전세 아파트를 계약한 세입자가 같은 집에 살려고 계약을 연장하려면 평균 3500만원 넘는 돈이 필요한 셈이다.

지난 2월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대졸 신입사원의 초임 연봉이 평균 3382만원으로 나타난 것을 생각하면 직장 초년생이 한 해 동안 번 돈을 고스란히 모아야 오른 전세금을 간신히 댈 수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1년 사이 3.3㎡당 평균 96만원 올랐다. 전용면적 84㎡ 아파트에 적용하면 전셋값이 한해에 2437만원 오른 것이다. 전용 84㎡ 아파트를 기준으로 1년 새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8171만원(11.6%)이 뛰었다.

같은 규모의 아파트를 기준으로 삼으면 서초구가 4891만원 올라 뒤를 이었고, 송파구(3596만원), 광진구(3206만원), 성동구(3165만원), 성북구(2859만원), 양천구(2830만원) 등 7개 구가 3천만원 이상 상승했다.

전셋값이 가장 적게 오른 지역은 도봉구로 전용 84㎡ 아파트 기준 494만원 상승했다. 이어 중구(508만원), 구로구(698만원), 노원구(714만원), 중랑구(819만원), 강동구(893만원) 등 도봉구를 포함한 6개 구가 1천만원 미만 상승했다.

평균 전셋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역시 강남구로, 전용 84㎡짜리 전세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7억 8574만원이 필요했다. 이어 서초구가 7억 3003만원으로 뒤를 바짝 따랐다.

같은 조건의 전세 아파트를 구하려면 송파구에서는 5억 4495만원이 필요했고 중구는 5억 4212만원, 용산구는 5억 3921만원, 광진구는 5억 2572만원, 성동구는 5억 2227만원이 있어야 했다.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도봉구로, 84㎡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3억334만원이 들었다.

전용 84㎡ 평균 전셋값이 3억 5천만원 밑인 지역은 중랑구(3억 4580만원), 강북구(3억 3735만원), 노원구(3억 2757만원), 금천구(3억 1493만원) 등 5개 구에 불과했다.

한국감정원은 “서울 전셋값은 학군이나 교통 등 주거 환경이 양호한 지역을 위주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고,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영향으로 오름세가 축소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