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後 스마트폰·PC 방송시청 ‘급증’
코로나19 後 스마트폰·PC 방송시청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 및 PC 월별 방송프로그램 이용시간. (제공: 방송통신위원회)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 및 PC 월별 방송프로그램 이용시간. (제공: 방송통신위원회)

스마트폰 전년比 23.34% ↑

PC 작년보다 67%나 증가해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스마트폰과 PC를 이용한 방송시청 시간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일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과 PC에서 방송 프로그램 이용행태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조사 결과 올해 1~4월 스마트폰으로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시간은 월평균 155.46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34% 증가했다. 스마트폰 시청은 2월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월은 145.91분, 3월 171.21분, 4월 181분으로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10대 243.47분(43.0% 증가), 20대 177.20분(6.0% 증가), 40대 150.71분(28.8% 증가), 50대 149.18분(24.8% 증가) 순으로 이용시간이 많았다. 1~4월 장르별 스마트폰 이용시간은 오락(68.94분), 보도(43.00분), 드라마&영화(24.37분), 정보(9.39분), 스포츠(7.77분)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와 비교한 증가폭은 보도(51.6% 증가), 오락(34.5% 증가), 정보(33.0% 증가), 드라마&영화(1.2% 증가) 순으로 나타났고 스포츠는(43.2% 감소) 이용시간이 줄었다.

1~4월 PC를 이용한 방송프로그램 이용시간 역시 큰폭으로 늘었다. 올해 1~4월 이용시간은 1년 전보다 67.3% 증가한 123.31분으로 집계됐다. 월별 이용시간은 코로나19가 발생한 2월에 122.86분(83.9% 증가)으로 많이 증가했고 3월과 4월도 각각 141.60분(81.9% 증가), 141.36분(59.7% 증가)으로 지난해보다 큰폭으로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30대 165.87분(47.4% 증가), 10대 161.26분(134.2% 증가), 50대 115.72분(196.8% 증가), 20대 112.37분(91.2% 증가) 순으로 나타났다.

장르별로 보면 오락이 54.33분으로 가장 많았고 스포츠(28.87분), 드라마&영화(22.58분), 보도(9.08분), 정보(6.68분) 순이었다. 전년 대비 증가폭은 스포츠(213.8% 증가), 보도(106.8% 증가), 드라마&영화(43.9% 증가), 정보(40.6% 증가), 오락(39.6%) 증가 순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