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發 재택근무 확산… 지주 이어 롯데쇼핑도 도입
신동빈發 재택근무 확산… 지주 이어 롯데쇼핑도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제공: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제공: 롯데지주)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의 재택근무 도입이 계열사로 확대됐다. 롯데지주에 이어 롯데쇼핑도 주 1회 재택근무를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롯데쇼핑에 따르면 백화점과 슈퍼·이커머스 사업부는 지난 1일부터 주 1회 재택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롭스도 8일부터, 마트는 6월 초에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직원들은 근무 상황에 맞춰 주중 하루를 골라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롯데의 재택근무는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다른 계열사들도 주 1회 재택근무 시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변화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결단에서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본과 한국에서 재택근무를 경험했던 신 회장은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 도입을 주문했다. 이에 지난달 25일 롯데지주는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 1회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