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손 닮은 로봇 인공피부 개발
사람 손 닮은 로봇 인공피부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 피부를 부착한 로봇 손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20.5.31
인공 피부를 부착한 로봇 손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20.5.31

인공피부 개발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로봇 손의 미끄럼을 방지해 줄 수 있는 인공피부가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박형순·김택수 교수 연구팀이 사람의 피부 구조를 본떠 미끄럼을 방지할 수 있는 로봇 손 전용 인공피부를 개발했다고 31일 밝혔다.

기존 로봇 손 전용 인공피부는 대부분 미관에 집중돼 있어 작업 능력에 도움을 주지 못했다. 이에 연구팀은 물체를 안정적으로 고정하거나 조작하는 피부의 역할을 로봇 손에 적용하는 데 집중했다. 연구팀은 겉 피부층, 피하 지방층, 근육층으로 이뤄진 사람의 피부 구조를 본떠 단단한 실리콘 위에 수많은 기공을 가진 다공성 라텍스와 얇은 실리콘 층을 차례로 쌓아 올려 3중 구조를 만들었다. 이 인공피부는 기공 덕분에 물체의 형상에 맞게 유연하게 변형되면서 기공 사이의 라텍스 격벽 덕분에 비틀림이나 당김에도 물체를 견고하게 잡을 수 있다.

실제 인공피부를 적용한 로봇 손은 일반 로봇 손에 비해 작업 안정성(물체를 고정할 수 있는 능력)과 조작성(물체를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이 3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형순 교수는 “앞으로 나사처럼 매우 작은 물체나 계란처럼 깨지기 쉬운 물체도 잡을 수 있도록 최적의 피부 구조를 가진 로봇 손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인공피부에 감각 기능을 결합하는 것도 가능해 첨단 의수를 만드는 데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8일자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에 실렸다.

사람 피부 구조 모사한 로봇 손 인공피부 구조.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20.5.31
사람 피부 구조 모사한 로봇 손 인공피부 구조.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20.5.3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